블로그 이미지
Orangeline



Statistics Graph
Total688,824
Today111
Yesterday438

글 보관함



최근에 받은 트랙백



이번에 시청한 드라마는 더 미스트(The Mist)라는 미드 입니다. 미국 Spike TV에서 방영중이며 스티븐킹의 동명소설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몇년전에 시청했던 미스트라는 영화와 제목도 같고 내용도 비슷한것을 보니 아마도 드라마로 리메이크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MIST라는 단어는 옅은 안개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요 그 어원과 맞게 안개속에 들어가면 여러가지 현상을 겪는다는 내용 입니다.


영화는 이런저런 괴물들에 맞서 싸우다 하나씩 죽어나가게 되고 마트로 괴물들이 난입하면서 죽어나가는 사람들을 묘사하다가 단념한 주인공이 안개속으로 들어가자 군대들이 몰려오며 상황을 마무리 짓게 되죠. 드라마에서도 비슷하게 안개가 나오고 원수같은 친구 경찰관 그리고 마트로 숨어들어가는 것까지는 내용이 같습니다.






원작에 충실해서 그런지 뿌리는 같지만 주변인물들에 에피소드들을 살짝 꼬아 놓았습니다. 배우들은 눈에익은 배우는 없고 생소한 얼굴들 뿐입니다. 개인적인 지식이라 유명하지만 모를 수도 있겠지만 캐스팅은 그리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여주인공은 국가대표 배구선수같은 모습을 하고 있고 남자주인공도 아직까지 뚜렸한 임펙트는 없습니다.



필자가 보기에는 갑자기 생긴 안개를 어떻게 해쳐 나갈지가 드라마에 맥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내용은 파티에서 딸을 겁탈한 사람이 누구인지가 더 중요해 보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맥을 살짝 벗어나는 느낌이 강합니다.



하지만 드라마에 안개는 흥미로운면이 있습니다. 벌래에 죽는사람도 있고 벌레가 귀에 들어가자 갑자기 날개가 생겨 죽는사람, 그리고 그냥 겁에 질려 마구 사람을 죽이는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원인모를 괴물이 개를 난도질 하기도 하기에 도대체 안개가 뭘까? 라는 궁금증을 이끌어내는데는 성공했다고 평합니다.


이러다 또 영화처럼 군대가 와서 상황을 처리해주며 망작이 될지도 궁금합니다. 제발 영화대로 스토리를 밀고나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어찌되었든간에 아직 파일럿편과 한두편이 방영 된 터라 좀더 두고봐야 되겠지요.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으면 합니다.


설마 안개의 비밀은 안알려주고 군대가 또 마무리하는건 아니겠지?


Choi's Family Story.Orangeline Blog에서 도움이 되는 정보를 찾으셨나요?

Choi's Family Story 에서는 건강한 리뷰,여행문화를 선호하는 Green,Clean Blog를  선호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