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Orangeline



Statistics Graph
Total673,859
Today43
Yesterday601

글 보관함



최근에 받은 트랙백



징검다리 휴일에 아이들은 모두 학교,유치원,어린이집으로 보내고 얼마만인지 드디어 영화볼 시간이 생겼습니다. 영화에 굶주렸던 우리는 바로 영화관으로 달려가서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현재 1위임을 확인한 뒤 영화감상에 들어갔습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후기


영화관은 원래 먹으면서 보는 마인드라서 팝콘에 콜라 그리고 햄버거까지 구입했는데 영화 2인 비용과 거의 맞먹는 돈이 들어가는걸 보니 영화관 푸드는 너무 비싸,가격좀 낮췄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종때 이야기로 한번 본것은 모두 기억하는 신관 '이서'를 채용하여 정치적인 무리에 대항하는 내용으로 정치적인 무리들이 왕을 조종하려고 이해하지 못하는 일들을 만들어 내고 예종과 그를 따르는 신관들이 이상한 일들에 대해 과학수사를 한다는 내용입니다.



개인적인 느낌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정말 아무생각없이 볼 수 있는 유쾌한 영화' 정도로 평합니다. 이 영화는 하나하나 따지기 시작하면 끝이없는 허접한 영화가 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며 예종을 거의 완벽한 인간으로 묘사하기 때문에 따지지 말고 아무생각없이 즐기면 되는 영화라고 평합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원작이 만화라고 합니다.


이선균과 안재홍의 캐미가 나쁘지 않으며 악역으로 출연하는 김희원은 좀 아쉬운 부분으로 생각됩니다. 추가로 짧은 사건을 2시간정도의 영화로 만들었기에 진행이 더딘 부분도 그렇습니다.






왕으로 출연하는 이선균이 코믹스럽기도 하고 스마트한면이 배역과 아주 잘 어울리는 것이 전체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고 평합니다.



기분이 울쩍할 때 웃음을 자아내는 영화를 고른다면 이영화를 추천 할 수 있습니다.간만에 매력적인 이선균을 만나고 싶다면 권해드립니다.


Choi's Family Story.Orangeline Blog에서 도움이 되는 정보를 찾으셨나요?

Choi's Family Story 에서는 건강한 리뷰,여행문화를 선호하는 Green,Clean Blog를  선호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스텔라의 여주인공으로 나오는 앤 해서웨이 이 배우의 연기를 보려고 찾는 남성팬들이 많죠?


루시 이후 삼개월여만에 극장을 찾았습니다. 그동안 볼것도 없었고 보고싶은것도 없었는데 얼마전에 지인으로부터 요즘이 아주 재밋는 영화를 봤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애들을 재우고 열두시가 다된 늦은밤 영화관을 찾았습니다.  커플석이 있길래 커플석을 예약했는데 태어나서 처음 앉아보는 영화관 커플석이었습니다. 3만원이나 하는 커플석에 부부가 커플석에 있는게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나서 좀 어색했습니다. 3시간정도 상영시간이 쉽지 않을거라 생각하고 최대한 편한자리를 찾아보다 커플석에 앉았습니다.



우리가 살고있는 가까운 미래에 지구는 음식과 기후의 변화를 견디지 못하고 점점 가뭄과 기근에 허덕이고 있었습니다. 인류가 멸종할 것을 예견하게 될 시점에 인류에 수명을 늘려줄 수 있는 방법을 찾다 몇몇을 뽑아 탐험단을 꾸리고 태양계를 넘어 이동하여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행성을 찾아야만 하는 배경스토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배경스토리를 수행하기 위한 부수적인 가족애가 사람들을 자극시키는 감동과 신비한 이야기를 담고있습니다. 주인공이 감정을 폭발시키고 애절하게 되는 스토리로 가족 멜로드라마류로 감독인 크리스티안 놀란의 영화는 보통 웃기는 영화는 아닙니다. 보통 우울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데 서로 기대를 가지고 있으면서 서로 실망하게 되는 느낌을 받으며 실망이 반복되며 보는 사람에 의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가이드 하는 느낌입니다.



이영화의 액션은 전투의 액션은 아닙니다. 어떤것에 의해 공습을 받아 지구가 망하는것이 아니라 황폐해진 지구가 천천히 망해가고 있는것이기 때문에 물리적인 액션은 시간과 식량과의 중간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싸우는 액션입니다. 팀을 배신한 탐험대원 한명이 혼자 귀환하며 싸우는 부분이 있는데 멧데이먼과의 액션정도 입니다. 중간에 나오는 인물이 있는데 주인공급 영화배우고 일이십분정도 나오는 부분도 이 영화의 묘미라 생각됩니다.



우주를 재연하는데 있어 음악과 음향은 완벽한 정적과 오케스트라와의 조화를 이루며 이전 영화인 그래비티 보다더 우주의 공간을 표현하는데 세심하게 신경썻다는 느낌이 듭니다.



제가 정말 흥미롭게 감상한것 중 하나는 이런 우주 SF물에는 반려 로봇? 이 나와 주인공을 지원해주며 도와주는데 스타워즈의 알투디투 이후로 그를 뛰어넘는 로봇이 나왔다고 생각됩니다. 막대기 4개를 합쳐놓은것 처럼 생긴 단순한 로봇이 우주선에 있을때는 마치 우주선의 조종석 한부분인양 붙어있다가 돌아다닐때는 사람처럼 직립보행을 하며 급할때는 막대기하나씩 분리되어 톱니바퀴처럼 마구 굴러가는 씬을 보았을때 정말 흥미로운 요소라 생각되었습니다. 



아쉬운점은 서로다른 시공간 사이의 중계하듯이 짜집기 하며 클라이막스를 만들어 가는데 지구에서 펼쳐지는것과 우주에서 펼쳐지는 일들에 대해서 솔직히 서로간에 레벨이 너무 안맞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딸의 억지스러운 행동들이 보기에 걸리는점이었습니다. 감정적인 부분도 울컥하는 순간들이 있지만 주인공들의 표현이 너무 과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런 부분들은 관객들도 헷갈리면서 어느정도 수긍을 하며 이해를 하는것이 이영화의 장점이라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겨울이 오는 어느날에 새벽 2시반까지 재밋게 감상했습니다. 지루한 면이 있지만 시간이 빨리 간다는 느낌을 받았던 저를보면 사람들이 재밋다 할 정도의 성공요건을 갖춘 영화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아직 못보신 분들이 있으면 영화를 보며 공허하고 넓은 우주를 한번 감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도움이 되셨나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24 10:54 신고 BlogIcon 에스델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내용을 정말 잘 정리해주셨네요^^
    커플석에서 관람하셔서 편안하게 관람하셨을것 같습니다.
    저는 아이맥스로 한 번 더 보고 싶습니다.ㅎㅎ

  2. 2014.11.24 11:53 신고 BlogIcon 반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맥스로 관람했는데 소름 돋았다는! 다시 보고 싶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