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Orangeline



Statistics Graph
Total711,592
Today75
Yesterday436

글 보관함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기대감에 못미치는 아쉬운 미드 미스터로봇

Choi's Family Story Blog


얼마전에 미스터로봇이 1편 파일럿 방영을 하고 한달간의 기간을 둔 후에 후속편들을 방영을 했습니다. 첫편을 보고 너무 기대감에 차있었는지 후속편들이 기대에 못미치는일이 발생했습니다. 시즌 반정도 시청하고 후속 후기를 올려봅니다.


링크 : 넋나간 연기 레미 맬렉의 추천미드 미스터로봇(Mr.Robot)


첫편을 시청하고 나쁜짓을 일삼는 사람을 IT 개술을 통해서 속시원하게 처리하는 엘리엇을 보며 기대감에 부풀어있던것이 사실입니다.파일럿편만 봤을때 2015년 최고의 만족감을 느끼는 미드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더랬죠. 하지만 기대감도 잠시 2편,3편이 지나 후속편들이 계속 나올수록 해킹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이기 보다는 섹스,마약중독,동성애들의 부수적인 내용들도 붙고 기대했던 내용이 아닌 먼길로 빠져버리는 스토리는 솔직히말해 실망감을 가져다주었습니다.



크리스찬슬레이터역의 미스터로봇도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고 출연배우도 그다지 매력적인 부분도 떨어졌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성향일 수도 있으나 그다지 흥행되기는 힘들다는 견해입니다. 솔직히 말해 1편을 너무 잘만들었고 2편부터는 다른감독이 연출한 드라마가 아닐까? 하는 의심도 하게될 정도였습니다.


Choi's Family Story Blog


기대했던 내용은 1편과 같이 새로운종류의 악인들을 만나면서 멋지게 해치우는 에피소드들이 이어지지 않을까 기대를 했지만 거대기업을 상대로 알수없는 내용들의 이야기만 주고받고 CTO를 노리는 캐릭터는 도무지 저사람은 왜출연할까? 뭘의미하는걸까? 하는 생각도 그리고 해킹그룹도 어떤 기술이 들어가는 이야기 보다는 대부분 회사에 찾아가 내부 네트웍에 물리적으로 심어놓는 해킹을 할 수 밖에 없는지 온라인으로 할 수 잇는 해킹은 이메일 이나 SNS뒤져서 주변 환경을 유추하는 정도의 해킹등이  아쉽습니다.


Choi's Family Story Blog


초반에 기대감에 부풀어 포스팅을 했지만 갈수록 아쉬워지는 미스터로봇을 보다 아쉬움에 추가 포스팅을 합니다. 세계적인 거대기업을 상대로 부의 재분배를 통해 민주화를 이루기위해 해킹그룹에 초대된 앨리엇의 활약도 그다지 눈에 띄지않고 대부분 해킹그룹 내부의 이해되지 않는 갈등만이 있을뿐입니다.


항상 열등감에 가득차 있는 옛 여자친구와 뭘하고 있는지 이해가 되지않고 마약에 취해있는 주인공과 주변을 맴도는 여러가지 요소들에 흥미요소가 거의 없는게 아쉽습니다. 일단 미스터 로봇도 몇편 더 지켜보긴 하겠지만 1편을 봤던만큼의 기대감이 다시 돌아올 수 있지 않을 것 같습니다.




Orangeline의 미스터로봇 감상점수

10점 중 3.5점 (갈수록 실망뿐 하지만 한두편 더 기대를..)


Choi's Family Story 에서는 건강한 리뷰,여행문화를 선호하는 Green,Clean Blog를  선호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간만에 흥미로운 미드를 만난 것 같습니다. 2016/06/24일에 방영예정작인 신작미드 미스터 로봇 이라는 미국 드라마 입니다. 필자는 능력이 썩~ 좋진 않지만 그래도 IT업계에 소프트웨어개발,운영 부분에 몸담고 있어서 해커란 단어에 다른직종의 종사자들보다는 관심이 있는편입니다. 천재적인 해커를 생각하면 디지털세상에서 모든걸 휘젓고 다닐 수 있고 원하는 정보를 취할 수 있다는 상상만으로도 즐거운 상상이 됩니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은 레미 맬렉이란 배우입니다. 그리고 크리스찬 슬레이터가 있는데 아마도 크리스찬슬레이터는 모르는 분들은 없을것이고 레미 맬렉이란 배우는 생소할 것입니다. 이 배우는 예전에 HBO에서 대히트친 밴드오브브라더스의 후속작인 퍼시픽에서 열연을 했던 배우입니다. 레미 맬렉의 멍때리는 눈 연기는 이 배우의 성향을 알아보기가 매우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대체 저 눈빛은 뭘 이야기 하는건지 그러면서도 흥미있게 보고 있는걸 보면 해당 배역을 소화하기에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퍼시픽에서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해커연기에 적당해보입니다.


 

미드에 전반적인 배경은 세계적인 대기업에 다니는 정보보안팀에 친구가 실력이 좋은 레미 맬랙을 끌어들이고 레미 맬렉의 중요 공격으로부터 회사를 방어해냄으로 능력을 인정받아 서로 능력이 상반되며 비교당하는 친구에 대해 갈등이 시작됩니다. 어릴때 부터 친하게 지내던 남녀 친구인 그들의 사이에 회사의 남자친구를 사귀게 되면서 여러가지 갈등연기를 보여줍니다.


 

이 주인공은 낮에는 보안전문기술자로 활약하며 밤에는 사람들의 모든 정보를 캐네는 해커로 살아갑니다. 이 주인공은 본인 주변에 모든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모으며 해킹을 하여 시디로 보관하고 가끔은 나쁜사람들을 혼내주는 일도 합니다. 이런 가운데 언더그라운드 해커 그룹이 레미 맬렉을 스카우트 하면서 그룹해커 세계에 발을 딛게 됩니다.  

 




레미 맬렉은 주인공역인 엘리엇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줄것으로 기대가 되며 이 드라마는 6/24일자가 공식적인 방영일자 입니다. 현재는 6월초인데 일단 1화가 사전에 공개되어 미드 애청자들을 기대에 부풀게 하고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금융정보를 삭제하여 부의 재분배를 이룰 수 있다는 취지로 결성된 해커그룹 그리고 그 그룹에 스카웃된 능력있는 해커 엘리엇, 그리고 거대기업과의 싸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지 않나요? 왠만하면 추천을 잘 하지 않는 필자이지만 이번에는 미드 미스터로봇을 추천하지 않을 수 없네요. 이제 2편을 기다려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