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Orangeline



Statistics Graph
Total711,592
Today75
Yesterday436

글 보관함



최근에 받은 트랙백





저희 셋째 녀석이 꽉 찬 8개월인데 요즘 리모컨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답니다.가만히 앉아서 두리번거리다 갑자기 초스피드로 기어가는 모습을 보면 최종 목적지는 바로 '리모컨' ㅋㅋㅋ

어떻게하나 보고 있으면 이리 만지작 저리 만지작...고 작은 버튼들을 눌러보기도 하고 한참 가지고 놀더라구요.하지만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고 TV가 요랬다 조랬다 하니 마냥 두고볼 수만은 없죠.

그리고 첫째 낳고 요 녀석이 리모컨을 하도 좋아해서 마트에서 진짜 리모컨을 사줬던 기억도 있네요.

(그런데 아기때는 뭔가 비상함이 있는지 아무리 진짜 리모컨이라도 사용 안하는 리모컨은 거들떠 보지도 않더라구요.-_ㅡ;)


 

이처럼 아가들이 리모컨에 홀릭되는 이유가 있다는데 과연..어떤 이유에서일까요?

 

리모컨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는 시기는 보통 생후 6개월 이후. 생후 5~6개월 이전 아기는 네 손가락과 손바닥만 사용하기 때문에 악력이 부족해서 물건을 제대로 쥐고 있지 못해요. 물건을 잡았더라도 금방 떨어트리죠. 하지만 6개월 이후부터는 엄지손가락까지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여러 가지 물건을 잡을 수 있게 된답니다. 게다가 늘 누워 있다가 6개월 이후 엎드리고 앉아있을 수 있게 되면서 양손의 자유를 얻은 아기는 무엇이든 만지고픈 욕구가 점점 강해진답니다. 시야가 넓어지고 그만큼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 관심사도 다양해지죠. 무엇보다 이제는 자기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으니 눈에 보이고 손에 닿는 것이라면 뭐든 잡아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지요. 그런데 바로 이 무렵, 보통 가정집이라면 집 안 곳곳을 기어 다니며 탐색 중인 아기 눈 앞에 하필이면 리모컨이 툭 놓여 있을 확률이 꽤 높아요. 게다가 리모컨 사이즈도 아기들이 잡기 좋은 적당한 사이즈라 아기는 물 만난 고기마냥 리모컨 탐색전에 들어가게 되죠.


 

리모컨의 놀라운 능력에 매료된 아기


장 피아제(스위스 발달심리학자)의 인지발달이론에 따르면 생후 4~8개월 무렵은 순환반응기에 해당하는 시기래요. '순환반응'이란 예를 들어 우연히 유모차를 발로 찼는데 유모차에 엄마가 매달아둔 인형이 움직이는 사실에 꽤 흥미를 느끼게 되어요. 그래서 다시 발로 찼더니 또 인형이 흔들흔들...이 때 아이는 '발로 찼더니 인형이 움직인다'는 사실을 알고 계속 반복하게 되는데 이를 '순환반응'이라고 해요.이처럼 리모컨도 비슷한 개념에서 이해할 수 있어요. 리모컨 위에는 작은 버튼 수십개가 있고 자기도 모르는 상태에서 꾹꾹 눌렀는데 우연찮게 화면이 켜지고 소리가 커졌다 작아지고 흥미로운 경험을 하게 되는거죠. 네모난 상자에서 그림도 나오고 음악소리도 나오는 모습에 처음에는 신기해하던 아이는 같은 상황이 여러 차례 반복되면서 리모건과 TV의 인과관계를 깨닫게 되는 거에요. 자기 힘으로 TV를 조절하게 만다는 매개가 바로 '리모컨' 덕분이며 이 리모컨의 전지전능함을 맛본 아이라면 그 매력에 완전 홀릭되는거죠. >o<



 

그럼 리모컨 홀릭 베이비 어떻게 해야 할까요?


리모컨에 대한 애착이 유별나다고해서 아이에게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에요. 자연스러운 발달 과정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며, 아이가 다른 것에 관심을 갖게 되면 리모컨에 대한 애정은 자연스럽게 식게 되므로 너무 염려할 필요는 없어요. 하지만 여기저기 아무데나 굴러다니고 여러 사람의 손을 타는 리모컨인지라 위생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지요. 리모컨 세균이 화장실 변기보다 더 많다는 걸 알고 계신가요? 그런 리모컨을 아기가 만지작 거리고 심지어 입으로 가져가는 모습을 그냥 두고 볼 수만은 없지요.

최근에는 치발 기능을 갖춘 리모컨 케이스가 판매되고 있더라구요. 하지만 이 케이스를 리모컨에 씌운들 제대로 소독하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어요. 아이가 유독 리모컨을 좋아한다면 수시로 깨끗하게 닦아주고 리모컨을 물고 빤다면 "안 돼. 이건 빨면 안 되는 거야"하며 애초에 '아이의 물건'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지하게끔 알려줘야 해요. 물론 최고의 방법은 평소에 아이 눈에 띄지 않도록 어른만 아는 곳에 놓아두는 것이 가장 바람직 하겠죠.(저희네도 막둥이가 손에 닿지 않는 높은 곳에 올려둔답니다. 물론 가끔 누나들이 생각없이 바닥에 내려놔서 문제가 되지만 말이죠~) 

 

큰 녀석이 요만할 때 사줬던 리모컨을 깨끗이 소독해서 다시 줘볼까요? ㅎㅎㅎ 과연 셋째 녀석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도움이 되셨나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03 11:50 신고 BlogIcon 에스델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모컨의 매력에 빠져드는 이유가
    순환반응때문이군요~^^
    요즘은 치발기능을 갖춘 리모컨케이스가
    나온다니 참 멋집니다.
    즐거운 수요일 보내세요!

  2. 2014.12.03 22:43 신고 BlogIcon 예페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모콘과 아이....하니 생각나는 옛날 이야기가 있습니다.
    우리 첫째 놈도 어렸을 적에 리모콘을 가지고 놀기를 좋아했는데
    어느새 파워버튼이 어떤 것인지 알거 tv를 켰다 컸다 하더군요
    그런데 며칠 후 기겁하는 일이 일어납니다.
    볼륨 업 버튼을 꾸~~~~~~욱 눌렀지 뭡니까 ㅎㅎ
    큰아이가 울고 집안은 전쟁터 이상가는 굉음?에 ㅎㅎㅎ
    전 tv볼륨이 그렇게 대단한 줄 처음 알았습니다.

    좋은 저녁시간되세요^^~


오늘은 추워진 날씨로 아이들이 답답해 하던 아이들을 데리고 집 근처에 있는 디보랜드에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키즈까페의 일종인 디보랜드에 대해서 포스팅 하겠습니다.


디보랜드의 위치는?



목동 디보랜드의 위치는 대한민국 예술인센터의 5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도에 나오지 않아 위치만 넣었습니다. 디보랜드는 인터넷에서 쿠폰을 구입하시고 가시면 좀더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디보 애니메이션이 인기가 있는줄은 잘 모르겠으나 저희애들은 디보노래들을 모두 외울정도로 많이 보고 자라서 아이들한테는 상당히 인기있습니다. 저도 외울 정도니까요.



입장시에 어른과 아이들이 구분된 손목띠를 출입증 대신해서 만들어 줍니다. 퇴장 할때는 운영하시는분이 잘라서 회수하더군요. 주차증도 어느정도 시간은 보장해주는것 같았습니다.




디보랜드에 소극장이 있고 이곳에서는 뮤지컬이나 디보 애니를 상영합니다. 예전에는 뮤지컬을 주로 시간별로 했었는데 요즘은 인건비가 안나와서 그런지 뮤지컬은 안하고 애니상영 하는것으로 대체한듯 싶습니다.







엄마들이 이야기 하며 기다릴 수 있는 까페가 이쁘게 잘 꾸며져 있습니다.



디보랜드에는 기차가 있는데 인기가 제일 좋습니다. 그리 길지않은 레일이지만 아이들이 엄마와 아빠에게 손을 흔드는 재미로 타는지 정말 좋아합니다.




기차지만 제목은 크로와 함꼐하는 잠수함 입니다. 운행시간이 1회부터 9회차까지 있는데 오전 10시부터 매시간에 운행을 하는데 매시 40분부터 정시까지 총 9회에 걸쳐 운행합니다. 20분간 운행을 하며 보통 한번에 두바퀴 돌면 출발준비하고 퇴장하는데 5분가량 걸립니다. 1회에 4번정도 운행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왜이러는 걸까요....그냥 이쁘게 손흔들면 안되나....?





이곳은 예약을 해야 들어갈 수 있는 모래놀이터 입니다. 예약을 하고 시간이 되면 운영자가 아이들의 이름을 체크하고 모래놀이터에서 입는 작업용 바지와 장화를 준비해 줍니다.



바지와 장화를 받고 열심히 모래놀이하는 아이들


막내도 장난감존에 앉아 이래저래 열심히 뭔가 해봅니다. 디보랜드는 보통 1회 과금시 2시간의 시간제한이 있습니다. 딱 2시간 정도면 놀기 좋은시간이라 생각됩니다. 더이상 놀기에는 지겹고 2시간이 되지 않으면 좀 아쉽기도 하고 그런느낌입니다. 쿠키를 만들 수 있는곳도 있는데 예약을 해야되니 이곳을 가실때는 들어가자 마자 쿠키와 모래놀이부터 예약을 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2시간 동안 얼마나 힘들게 뛰어다녔는지 밤 9시에 아이들이 모두 쓰러지는 이변이 생겼습니다. 밤 9시부터는 오랫만에 내시간을 즐길 수 있었네요. 자주 이용해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1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16 21:39 신고 BlogIcon 쭈니러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즐거운 놀이터겠네요~^^~

  2. 2014.11.17 11:00 신고 BlogIcon 마니737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렇게 즐겁게 놀고 나면 밤에 피고하다고
    어찌나 짜증을 내는지...ㅋㅋ
    아이들은 역시 아이들이죠^^

  3. 2014.11.17 20:56 신고 BlogIcon 에스델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 데리고 가고 싶습니다~~^^
    애니 옆에서 찍은 공주님 사진이 참 예쁩니다.


오늘은 주말을 맞이해서 아이들과 쿠키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저도 할줄은 모르지만 애들 엄마가 아이들을 가르키는 것을 지켜보고 열심히 사진을 찍었습니다. 마트에서 홈메이드 초코쿠키 믹스를 구입하고 만들어보기로 합니다.

일단 시작하기 전에 기념사진을 찍는데 모델이 쿠키믹스를 거꾸로 들고있네요.

일단 아이들에게 비닐 앞치마를 입히고 사진촬영을 해줍니다.

어느정도 되는 크기의 볼? 에다가 가루를 넣어줍니다.


믹스가루에 계란 하나를 넣어줍니다.

버터,카놀라유 없으면 식용류를 조금 넣어줍니다.

열심히 섞어 줍니다.

중간에 카놀라유 또는 식용류를 넣으며 섞어줍니다.



손에 달라붙지않게 손에도 카놀라유를 살짝 발라줍니다.




틀에다가 넣고 반죽을 넣어 이쁜모양을 만들어 봅니다.


오븐에 굽기전에 접시에도 눌러붙지않게 하기 위해서  카놀라유를 발라줍니다.




오븐접시에 나란히 놓아줍니다.


열심히 만들었는데 먹을 수 있는 모양은 아닌것 같습니다. 나중에 초코칩이나 견과류도 올려놓고 만들면 훨신 쿠키다운 모습을 갖출 수 있고 맛도 있지 않을까요? 먹어본맛은 신기하게도 쿠키맛이 나긴 합니다. 어차피 쿠키 제품을 사다가 구웠으니 어느정도 맛은 나겠죠? 맛보다는 아이들과 함께 쿠키를 만들었다는 것이 중요한거 같네요. 집에서 주말에 아이들과 쿠키를 한번 만들어보심이 어떤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0.28 09:00 신고 BlogIcon Tae-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저도 한번 도전해 봐야겠네요.. 그런데...
    그런데...
    오븐이 없어요.. -.-

  2. 2014.10.28 09:26 신고 BlogIcon 늙은 호텔리어 몽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아주 좋아하더군요.ㅎ
    아기를 업은 옆지기분 모습이 언뜻 비치는데 고생이 많으시네요~ㅎㅎㅎ
    육아, 참 쉬운 일이 아닌데 어떻게 생각하면 부모의 자격을 제대로 갖춘다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렌지님은 좋은 아빠의 자격을 충분히 갖추셨네요.ㅎ 화이팅하시기 바랍니다^^

  3. 2014.10.28 10:11 신고 BlogIcon 에스델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게 박력분을 사서 할 필요없이 이렇게
    쿠키믹스를 구입해서 만들면 편리하네요^^
    주말에 아이들과 맛있는 초코쿠키를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ㅎㅎ
    즐거운 화요일 보내세요!